커피로 숙성된
메카닉의 시그니쳐
커피빈 보드카
커피빈 데킬라
이번 명절은 좋은 분들에게
메카닉의 커피빈 보드카 데킬라를 선물 해 보세요

문의 010-6660-2794




'이번주 "메카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명절선물은 커피빈 보드카로  (0) 2018.02.07
17-02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17-01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11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10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Kidnap  (0) 2016.09.07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7년 ​2월 메카닉 이달의 맥주 첫번째

"하날레이 IPA"

​빅웨이브를 탄생시킨 코나브루잉의 새로운 IPA

​패션루르츠 구아바 오렌지가 첨가된

상큼한 과일의 향과 쌉싸름한 홉이

완벽한 밸런스를 이룬 아일랜드 IPA

​기존 CAST AWAY의 단종 후속의로 나온 맥주

​언제난 그렇듯 코나브루잉은 라벨마져도 눈으로 마시는 즐거움을 줍니다

메카닉 이달의 맥주 두번째

"시에라네바다 페일에일"

​비어마스터 클럽 페일에일 부문1위

미국 크래프트 시장 판매량 2위

​몰트의 달달함 자몽 솔입향이 입안가득 느껴지며

피니시에 느껴지는 씁쓸함도 적당해 거부감없이 깔끔한 맥주

'이번주 "메카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번 명절선물은 커피빈 보드카로  (0) 2018.02.07
17-02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17-01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11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10월 이달의 맥주  (0) 2017.02.17
Kidnap  (0) 2016.09.07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혼을 잃어버린듯한 구리

 

정글러 부추

문좀 열어주세요~~~

 

​마지막으로 분양되었던 부추의 새끼냥

 

 

임신한지도 몰랐던 구리의 출산에 당황스러웠어요

 

부추는 분양 보낸 새끼들이 그리웠던지 구리새끼들을 애지중지 하네요..

짠해 ㅠㅠ

 

몇주 지나자 녀석들이 눈을 뜨고

삐악 삐악 엄마도 찾고

 

 

 

역시 고양이는 호기심의 동물

병을 놔 뒀더니.. 요래 병속에 쏙~

 

귀욤 귀욤 귀요미들

 

 

 

​녀석들이 사료도 씹고 냄새나는 똥도 싸고

분양을 보낼때가 되어서 네 녀석을 모아 사진을 찍어 보았네요

이별에 시간이....

​새끼들이 울건 말건

구리는 육아 스트레스 때문인지..

바깥 마실만 다니네요..

부추가 지새끼들인 것 마냥 새끼들을 품고 물고 빨고.. 심지어는 납치까지..

이렇게 납치해서 새끼를 꽁꽁 숨겨놓구ㅠㅠ

매일 시도때도 없이 이런일이 반복되서

결국은 SBS 동물농장에서 촬영까지 하게 되었어요

 

 

취객들과 함께 ㅋㅋㅋㅋㅋㅋ

취객?은 아니고 메카닉의 크림보이 웅이가 취해서

안쓰럽게 가게 옆 길에서 잠을자네요 ㅋ

이런걸 놓칠 제가 아니죠

바로 포토존을 만들었죠 ㅋㅋ

구리가 한컷트씩 찍어주시고..

 

 

내 거친생각 과아~~~ 불안한 눈빛 과아~~~ 그 걸 지켜보는 너어~~ 

요요군의 미역씨가 메카닉을 방문하였으나

부추와 구리는 데프콘1호 발령 상태, 초긴장 모드

결국 이날... 사단이 벌어졌죠..

구리와 부추가 미역이를 덮쳐... 미역이 배에 울버린 손톱 스크레치를 심하게 남기고..

싸움을 말리던.. (아니 일방적으로 미역이가 린치 당했죠..) 제 다리에 강렬하게 발톱자국을 남겨줬네요 ㅠㅠ 

 

 

 

 

새끼를 너무 많이.. 자주 낳다 보니.. 솔직히 이 아이들의 건강이 염려 되더군요..

중성화 수술을 문의 해보니 암컷 수술비가 무려.. 45만원...

그리하여 모금함을 만들었습니다

다행히도 많은 손님들이 기분좋게 십시일반 기부들을 해주셔서 많이 채워지곤 있습니다.

이자리를 빌어 기부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인사드립니다.

 

'이번주 "메카닉"' 카테고리의 다른 글

Kidnap  (0) 2016.09.07
부추와 구리  (0) 2016.09.06
메카닉 부추와 구리의 근황  (4) 2016.08.23
메카닉 크래프트맥주-코스믹댄서 썸앤썸  (0) 2016.07.08
메카닉 크래프트 맥주들  (0) 2016.07.02
부추와 구리  (0) 2016.03.08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28 10:24

    예쁜 부추와 구리 중성화좀 시켜쥬세요 ㅜ ㅜ
    계속 낳아 ㅜ ㅜ
    밖에도 냥이들 너무 많던데
    중성화를 ㅜ ㅜ

  2. 2016.08.28 11:10 신고

    안그래도 저번주에 중성화 하려구 갔는데 새끼를 낳은지 얼마되지 않아서 중성화가 어렵데요 ㅠㅠ 몇주 지나면 될텐데 ㅠㅠ 문제는 구리가 또 발정이 왔어요

  3. 2016.09.06 00:57

    방송에서 보고 걱정되기도 하고 궁금해서 검색하다가 방문해요~ 냥이들도 이쁘고 집사님도 맘씨가 이쁜~ 카페도 넘나 멋진그! 나중에 군산가면 꼭 가볼래요! 냥이들과 햄볶으세용ㅋㅋ

    • 2016.09.06 01:04 신고

      ㅎㅎ 걱정 해 주신 맘 감사히 받을게요
      냥이들은 아주 걱정없이 잘 지내요 ㅎ
      군산여행 오심 함 들러서 아이들 쓰담쓰담 함 해주세요~ 행복하세요


7월 메카닉 이달의 맥주
ARC의 "코스믹댄서" 골든에일과
"썸앤썸" 브라운에일


코스믹댄서
코스믹? 저는 자미로콰이의 코스믹걸이 연상되던데

여름, 파티, 우주 연상하는
유니크한 라벨 디자인과 더불어

골든에일 특유의 열대 과일향과
라이트한 바디감이 흡사 빅웨이브를 연상케 하네요

여름시즌 한정 생산맥주라 하니 마셔볼 값어치가 있겠죠

Style:golden ale
Alcohol by volume:5.5%


"썸앤썸"
라벨부터서 러블리한 썸앤썸
카카오닙을 사용한 초코브라운 에일
첫맛의 초코릿 향과 커피의 잔향
밀키한느낌이 입안에 감도는 러블리한 맥주

개인적으로 요곤
너무 차갑게 마시면 고유의 향이 살지않아
미지근 하게 먹어야 맛이
제대로 느껴지는 것 같아요


 

'이번주 "메카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추와 구리  (0) 2016.09.06
메카닉 부추와 구리의 근황  (4) 2016.08.23
메카닉 크래프트맥주-코스믹댄서 썸앤썸  (0) 2016.07.08
메카닉 크래프트 맥주들  (0) 2016.07.02
부추와 구리  (0) 2016.03.08
메카닉의 부추부추 (심쿵주의)  (0) 2016.01.05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년 12월중 촬영한거에요

좀 추웠는데..

이제 하나하나 올려 봐야겠네요


'All about Guns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16년 4월 군산  (0) 2016.08.27
시내와 이성당 촬영  (0) 2016.07.03
히로스가옥 및 월명공원 항공촬영  (0) 2016.07.02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북과 인스타에 주로 포스팅하다보니

블로그에 글을 자주 못 올렸네요

날씨도 더운 요즘 

오늘은 메카닉에서 취급하는 크래프트 맥주들을 소개 해 볼까 합니다.​

​롱보드 라거입니다

"​하와이에서 서퍼들이 먹는 맥주"

국내에서는 빅웨이브에 가려 빛을 보지 못하는 것 같은데

그래도 메카닉에서는 선전하고 있습니다.

style: Island Larger

alcohol by volume: 4.6%

​빅웨이브 골든에일

​"빅웨이브" 말이 필요없죠

씁씁함을 싫어하시는 분들에게 적극추천

열대과일의 향이 물씬 풍겨오며 라이트한 바디감에

술이 아닌 탄산음료를 마시는 느낌의 빅웨이브 

style: Golden Ale

alcohol by volume: 4.4%

​파이프라인 포터

​하와이 생산 코나 커피로 만든 포터맥주

커피를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꼭 경험해 볼 맛

style: Porter

alcohol by volume: 5.3%

​캐스트어웨이 IPA

대부분의 IPA들이 강렬한 바디감을 가지고 있다면..

요녀석은... IPA입문하기 딱 좋은 맥주?

첫맛은 부드럽고 끝

style: IPA

alcohol by volume: 6%

​파이어락 페일에일

맥아의 고소함과 풍미가

기존 페일에일과는 좀 다른 느낌의 맥주

style: Pale Ale

alcohol by volume: 5.8%

​코코브라운

구운코코넛향이 물씬 느껴지는 맥주

개인적인 견해는 이 맥주는 차갑게 마시기 보다는 

미지근하게 마셔야

향이 더 풍부해 지는 듯

style: american brown ale

alcohol by volume: 5.5%

​레몬 그라스 루아우

상쾌한 레몬그라스의 청량감이 입안을 감돌다

목을 넘길때쯤 묵직한 진저의 맛이 꽉 잡아주는 느낌의 블랜딩 ale

일년에 한번만 생산되는 맥주

style: bland ale

alcohol by volume: 5%

스컬핀 IPA​

IPA 끝판왕 아닌가요?

ratebeer에서 100점 만점을 받은 맥주라는데

style: American IPA

alcohol by volume: 7%

워터멜론 도라도

​발라스트 포인트에서 생산되는 맥주의 라벨들에는 물고기들이 많죠

브루어리 대표가 낚시를 좋아해서라는 설이 대부분이긴 한데

요 워터멜론 도라도... 전 이거 한병 마심 훅갑니다

알콜이 무려 10%

일단 엄청나게 묵직한것 같습니다

수박향을 시작으로 씁씁한 피니시가 일품!!!

style: Double IPA

alcohol by volume: 10%

​그레이프 푸르츠 스컬핀(자몽스컬핀)

개인적으로는 발라스트포인트 맥주중 가장 잘 맞는 듯

은은한 자몽향과 묵직함이 밸런스가 아주 좋은맥주

style: american IPA

alcohol by volume: 7%

​파인애플 스컬핀

왼쪽부터) ​탠저린 위트

워터멜론 위트

인디카

은은한 과일향이 맛을 잡아주는

밀맥주 탠저리 위트와 워터멜론 위트는 분명한 "여심저격용 맥주"

메카닉 옥상에서 자컬핀 들고 한컷​

​올드라스푸틴

러시아 괴 수도승 이름을 딴 맥주로 유명하죠

흑맥주들 특유의 커피의 향과 초코렛의 향이 느껴지는 임페리얼 스타우트

알콜은 무려 9%

라스푸틴 물건이죠.... 

style: russian imperial stout

alcohol by volume: 9%

​괌1 라거

괌이라는 이름에 괌에서 생산할 줄 알았는데

미국 본토에서 생산하더라구요

약한 바디감의 가볍게 마시기 좋은 라거 맥주랍니다

style: pale Larger

alcohol by volume: 5%

​미켈러 대동강 페일에일

요즘 가장 핫한 녀석이죠

"한국의 맥주는 대동강 맥주보다 맛이없다"

다니엘 튜더라는 기자가 영국에 기고한 기사인데요

역시 한국의 맥주는 대동강 맥주 보다 맛이 없네요

style: pale ale

alcohol by volume: 4.6%

​라스트 스트로베리

딸끼딸끼 한맥주

라벨부터가 덕후 스러운 맥주에요

새콤달콤한 딸기와 상큼한 라임

화사한 꽃향기와 딸기딸기한 맛을 가진 밀 맥주

브루어리 대표가 일본애니 덕후라는 설이..

style: Fruit Beer

alcohol by volume: 4.9%

이번 7월에는 국내 크래프트 브루어리에서 생산하는

코스믹 댄서라는 맥주와 썸앤썸을 들일 예정입니다


메카닉 카페&바

페이스북 http://fb.com/mechanicbar

인스타그램 http://instagram.com/mechanic_bar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덧 이 고양이들과 함께한지

여러계절이 지났네요

 늘 잠이 많은 고양이지만 구리는 잠 잘때가 제일 이쁜것 같아요..

늘 말썽이라..

 빨대성애묘, 휴지뭉치 성애묘, 별명도 많치요

 

 

 시원시원하게 맥주도 드시고

 

 

 썩은 미소도 잘 날려주시고

 

 

 메카닉 원조 꽃미묘 고부추양

 

 너무 배가 나오길래 임신한줄 오해 했어요..

아무리 기다려도 새끼를 않낳길래...

배나온게 너무많이 먹어서...

 이거슨... 개냐 고양이냐...

 좌측 고양이 우측 개

 고양이들은 참 탐험을 좋아합니다

가방속에는 왜 들어가 있었던거냐..

 

 

 

 부추는 항상 신제품이 나오면 친히 모델이 되어주시곤 했죠

 자고있을때는 업어가도 모르는 개같은 구리

 항상 아무데서 자길래 집을 만들어 줬어요

 니집이네 내집이네 서로 쟁탈전도 부리고

교대로 들어가서 자기도 하고

 때로는 그 좁은데 같이 들어가 있고

그래도 둘이 이렇게 사이가 좋으니 좋네요 ㅎ

 다분히 제생각이긴 하지만

고양이의 매력중 하나는 예측 할 수 없는 엉뚱함인 것 같아요

강아지들은 대략 행동들이 예측이 되는데.. 고양이들은... ㅋㅋㅋ 

 

 

 

 부추의 사자 코스프레..

역시 고양이들은 지 몸에 머가 붙는걸 지독히도 싫어하던군요

 

 

 

 자기 좋은곳이 그렇게도 많은데 이리 좁디 좁은곳 까지 들어와서 자는 건 멀까요?

 

 구리가 휴지와 빨대성애가 있다면

부추는 단연 박스성애죠

 

 박스안 깐풍기가 되고싶었던 부추

 내심 구리도 박스가 탐이 났나봐요

이순신 장군님이 생각나네요

 거북선.. 아니 고북선 ㅋㅋ

 뱃놀이 중이신 고구리양

 

 유투브에서 고양이 교미 영상을 구리에게 보여줬습니다

 나름 야동이죠..

 매우 격하네요 ㅋ 구리의 눈이 동그래지며 모니터에 집중합니다

 행위중인 고양이들을 어루만져보며 구리는 옆집 노랑둥이 오빠를 떠올리나봅니다

 

 

사료맛집 메카닉에 눌러앉으신 고양이 두분은 오늘도 평화로 지내고 계십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군산시 신창동 38-5 | 메카닉 카페앤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어느날 그럭저럭 괜찮은 카페 재희양의 전화 한통을 받고

꾸질꾸질한 요녀석을 그카페에서 데려왔어요

 처음보던날 꾸질꾸질함은 이루 말할데 없었고

하학질은 엄청나게 해대던 녀석..

어미가 죽어서 논에서 울어대던 녀석을 그카페 손님이 보살폈다더군요.

 이 때는 대략 7월쯤이었어요

한달간을 얼굴도 안 비추어 주던 녀석이

어느덧 쭈뼛쭈뻣 고개도 내밀고 장난도 치고 

 

 

 민트밭에도 올라다니고

 

 

 

 

 

 

 

요즘 부추를 보다 오늘 다시 이 사진들을 꺼내어 보는데 심쿵하면서 눈물이 핑도는 건 뭘까요?

요녀석 아직도 내옆에 머물고 있는데..

그냥 다 장성한 자식을 요즘 보고있는 심정이에요

 

부추라는 이름이 생긴건

외국인 손님이 장화 신은 고양이라며 "Boots" 라 이름짓는거 어떠냐 제안해서

한국말로 편하게 부추라 짓게 되었죠

 

 

 

 

 

 

 

맨처음 메카닉에 온날

이때는 사람 손보다 작았는데...

 

 

 

 롱보드 맥주와 포즈도 잡아보고

 부추양의 친구 민트걸도 만났죠

 손님이 남긴 생크림도 냉큼 핥아먹고

 카페고양이 아니랄까봐 아메리카노도 한잔?

 라떼도 한잔

 잠이 부족하죠

 머플러도 하고

 

 이런 뻥한 표정지을땐 어찌나 이쁜지

 이때부터 부추는 인스타를 시작했죠

http://instagram.com/gobucu

 

 지금은 요 핑크빛 젤리가 굳은살이 생겨버리 부추지만

 또자네요

 안겨서 자고

 

 

 

 이제 옥상은 부추의 공간이고

 놀이터죠

 

 구리가 오기전까지 메카닉 얼굴 마담이었고

 언니야들의 사랑을 한몰에 받았는데

 

 과음

 폭식

 과로

 

 

스트레스

한덩치 해졌지만

이건 뱃살이 아니랍니다..

부추 임신했어요

 옥상이 좋은가봐요

 "깨우지마라 확 발로 인중 긁어버린다"

 

 몬테스 모델 나셨네요

 부추가 태어나서 첫 목욕입니다

저때 부추가 갑자기 냄새가 심해져서 씻겼는데

사실 몸이 아픈거 였나봐요, 잠만자구, 털색깔도 좋지않구

그래서 병원을 데려갔더니......

전혀 아픈게 아니라는....

이상하게도 병원을 다녀온 후 부추는 펄펄 날아 다녔다는..

 

 

 

 

 요곤 손님께서 선물해 주신 부추 목걸이

사실 정확한 탄생일을 몰라서 부추가 대략 메카닉에 온날을 적었어요 15.05.10

 부추가 새로온 구리를 잡들이 하고 있어요

 구리는 길에서 애타게 나를좀 데려가 달라는 눈빛으로 저를 사로 잡았죠

 온첫날 사료를 세그릇 뚝딱 비우시고 캔을 한캔 뚝딱하였죠

아무래도 길에서 한동안 먹을걸 먹지 못하다보니

사료를 보고는 허겁지겁 먹고 식탐이 무지 강하더라구요

 

 이제는 어느정도 잘 적응해서 부추랑도 잘 어울리고

 때로는 서로 물어뜯고

 때로는 같이자고

 "공격준비"

 어느덧 메카닉의 한가족이 되었네요

 

 

 

 

 부추와 구리는 옥상에 올라가 태어나서 첫눈을 경험하고

 발끝에 차가운 감촉이 싫은지 탈탈 털어냅니다

 

 한참 추위에 떨다 가게로 들어와 떡실신

 

 

 

 의자에 앉아 손님 코스프레도 하고

 

 

 안아달라 보채기도하고

 빙고 모델도 합니다

 

 

바텐더 여기 마티니한잔 ㅋㅋㅋㅋ

부추는 임신을 했고

구리는 발정이 왔고

메카닉은 곧

개판.. 아니

고양이판이 될 듯합니다

고부추 사랑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군산시 신창동 38-5 | 메카닉 카페앤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메카닉 옥상의 자그마한 민트농장입니다
매일매일 물주고 잡초도뽑고 병충해와 싸우며
무럭무럭 길러 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모든 모히토에 들어가는 민트들을 키워내고 있지요(애플민트,스피아민트,페퍼민트,코리아민트)


모히토를 만들때 잎을 소비하고난 가지들을 잘라 수경재배를 합니다


수일동안 물속에서 재배한 아이들이 뿌리를 내기 시작합니다, 뿌리를 낸 아이들은 이렇게 옮겨 심어주면 또 새파란 잎들을 만들어 냅니다
​​




오늘 영업을 위해 민트잎을 한움큼 따냅니다
요게 다 메​카닉 모히토에 들어갈 녀석들이죱


가지쳐내온 민트들을 컵에 물을채워 꼽아두고
모히토 주문이 들어 올때마다 잎을 꺼내 쓰죰


마침 애플시나몬 모히토가 주문들어와 만드는 중이에요, 민트넣구 사과두 넣구 박박 머들링을 해주죰


요래요래 맛난 애플시나몬 모히토가 만들어 졌습니다,

손님들에게 모히토를 추천시 간혹 감기약 맛이 난다하여 좀 꺼려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민트시럽을 사용하는 업장일 경우 그런 맛이 난다 설명해 드리고 메카닉의 모히토를 추천해드리면

다들 만족들을 하시죰

 메카닉은 순수 자가재배 민트를 이용하여 프레쉬한 모히또를 서브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군산시 월명동 | 메카닉 카페앤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쟈니브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